윤스테이 도마

윤스테이 도마 칼 예쁘다 했더니 헤리터 제품이었네 가격 후덜덜 얼마?

윤스테이 도마 칼 예쁘다 했더니 헤리터 제품이었네 가격 후덜덜 얼마?

윤스테이 시청율 상승 중

윤스테이 도마

1월 22일 방송된 tvN ‘윤스테이’에서는 영업 둘째 날 손님을 받은 모습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았습니다.

첫 손님들의 퇴실 뒤 ‘윤스테이’ 직원들은 재정비의 시간을 가졌는데요.

둘째 날 손님은 세 팀으로 영국에서 온 남성과 신부 2명, 이란 부부 한 쌍 등이 ‘윤스테이’에 묵었습니다.

첫날 손님을 받고 음식을 내놓느라 허둥지둥했던 박서준은 이날 장 보러 가기를 포기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이 때문에 이서진과 정유미만 장 보러 다녀왔는데요.

그러나 걱정과 달리 둘째 날 음식 준비 모습은 전날과 사뭇 다른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이제 일이 손에 익은 멤버들은 각자 맡은 일을 찾아 나서며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특히 첫날에 비해 여유로웠던 건 요리에 필요한 음식들을 전날 모두 준비했기에 한결 수고를 덜었다고 합니다.

그 덕분에 서빙하면서도 뛰어다니던 모습도 찾아볼 수 없이 평온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윤스테이 도마 1
윤스테이 도마 2
윤스테이3

다급하지 않게 일한 덕분에 숙박객을 응대한 ‘윤스테이’ 모습 속에서도 여유로움이 묻어 나오며 시청율 또한 상승하고 있었는데요.

1월 22일 방송된 ‘윤스테이’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3.3%, 최고 15.8%,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1.5%, 최고 13.7%를 돌파하며 3회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고 합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 또한 수도권 평균 7.8%, 최고 9.7%, 전국 평균 7.3%, 최고 9%(이상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로

자체 최고치를 기록하며 가구와 타깃 시청률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고 합니다.

윤스테이 도마 칼 헤리터 제품 인기 급 상승

윤스테이

‘윤스테이’의 도마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라고 합니다.

1월 22일 방송된 tvN ‘윤스테이’에서는 영업 2일차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출연진들은 손님들의 아침을 준비하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최우식은 아침에 일어난 손님들에게 안부를 물으며 친근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이에 이서진은 “우식이는 타고 났다”고 그의 친화력을 칭찬했습니다.

방송 이후 ‘윤스테이’ 주방에서 쓰던 도마가 화제가 되고 있는 중 입니다.

브랜드는 헤리터로 알려져 있으며, 2대째 목재를 다뤄온 장인이 엄선한 소재로 제작된다고 합니다.

최고급 소재를 사용하여 가격 또한 상당히 고가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최고급 북미산 FAS 등급 월넛 목재를 사용하며 위생, 건조, 안전을 고려해 스테인레스 프레임을 더해 사용과 보관이 모두 용이하도록 한 제품이라고 합니다.

한편, ‘윤스테이’는 한옥에서 한국의 정취를 즐기는 한옥 체험 리얼리티 프로그램로,

업무상 발령이나 학업 등의 이유로 한국에 입국한지 1년 미만인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정취를 느끼게 해주는 취지로 기획됐습니다.

[ 헤리터 도마 구경 가기 ]

[ 헤리터 칼 구경 가기 ]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