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혁기

세월호 유병언 회장 아들 차남 유혁기 체포 드디어 마무리

세월호 유병언 회장 아들 차남 유혁기 체포 드디어 마무리

오래간만에 좋은 소식이 하나 들어왔네요.

세월호 사건으로 사망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차남인 유혁기씨가 미국 뉴욕에서 체포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유혁기
유혁기 1

유혁기는 48세로 ·미국 이름은 케이스 유 라고 합니다.

유혁기는 지난 2014년 4월말 이후 검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하고 미국으로 잠적했으며 이후 행방이 묘연했었던 인물입니다.

하지만 경찰의 기나긴 수사끝에 뉴욕에서 체포 했다고 합니다.

유병언 차남 유혁기 뉴욕에서 잡히게된 경위에 대해서 설명드리겠습니다

7월 23일(현지시간) 미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니콜 나바스 옥스만 미 법무부 대변인과의 이메일 인터뷰를 인용, 세월호 운영 선박회사에 대한

횡령 혐의를 받는 유혁기씨를 전날 뉴욕 웨스트체스터 카운티에 있는 자택에서 체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당시 유혁기는 순순히 경찰의 체포에 협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랜 도주 생활에 몸도 마음도 지친 상태 였던것 같습니다.

유혁기 씨는 고(故) 유병언 회장의 2남2녀 자녀 중 한국 검찰이 유일하게 신병을 확보하지 못했던 인물로, 이는 우리 법무부가 미국 연방수사국(FBI) 측에

범죄인 인도를 요청한 데 따른 것으로 유병언 전 회장의 자녀 중 가장 많은 재산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있는 유혁기 씨는 559억원 규모의 횡령 및 배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국내 수사당국은 유 전 회장 일가의 횡령·배임 등 범죄행위가 세월호에 안전하지 않은 상황과 관행을 조성하는데 일조했다고 판단하고 세월호 안전 조치 및 감독에 사용될 수도 있던

돈을 유 전 회장 일가가 유용해 참사를 야기했다는 판단에 수배를 내린 것이었습니다.

​이에 법원은 지난 1월 세월호 참사 책임과 관련해 유 전 회장의 자녀 4명 중 상속을 포기한 장남 유대균씨를 제외한 3명에게 국가가 쓴 돈의 70%인 1700억원을 물어내도록 판결을 내린 바 있습니다.

앞서 유 전 회장은 세월호 참사 직후 수사당국 추적을 피해 도망 다니다 지난 2014년 6월 전남 순천의 한 야산에서 변사체로 발견되어 당시 큰 이슈가 되었습니다.

앞서 유병언 장남 유대균씨는 징역 2년형을 선고받고 지난 2018년 만기 출소했으며 큰 딸 유섬나씨는 횡령과 배임 형의로 징역 4년형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이며,

차녀 유상나씨는 세월호 참사 초기에는 검찰 수사선 상에 있었지만 별다른 범죄 혐의가 없어 입건되지 않았습니다.

​유혁기 체포로 유병언 일가 모두 법의 심판을 받게 됐습니다.

김제시의원 고미정 나이 김제시의회 의원 제명 불륜 상대는 유진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