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어린이집

수원 어린이집 아동학대 사건 내용과 가해자들 상황 알아보기

수원 어린이집 아동학대 사건 내용과 아동학대 가해자들 상황 알아보기

왜 자꾸 이런일이 이러나는지 모르겠습니다.

천안 계모 사건과 창녕 아동 학대 사건에 이어서 또 다시 수원 어린이 집에서

아동 학대 사건이 일어 났습니다.

또 다시는 일어나선 안될 사건이기에 모두 알수 있게 파악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수원 어린이집

수원 어린이집 아동학대 기사

경기도 수원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들이 0~1세 영아들을 폭행한 사실이 드러나 경찰에 붙잡혔다.

학대를 당한 영아만 무려 4명으로 파악됐다.

수원중부경찰서는 9일 아동학대처벌법 등 위반 혐의로 수원시 A어린이집 40대 교사 2명과 이를 방치한 원장 등 3명을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보육교사들은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자신들이 돌보던 원생 4명을 때리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어린이집 원장은 교사들의 학대 사실을 방치한 혐의로 함께 검찰에 넘겨졌다.

경찰 조사 결과

수원시 한 가정 어린이집 교사인 이들은 만 0세 반을 담당해 왔다.

이들은 엎드린 아이들의 등이나 엉덩이를 세게 두드리거나 일어나려는 아이의 뒤통수를 바닥 쪽으로 누르는 등의 방법으로 아이들을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학대 사실은 지난해 10월 아기 등에 멍 자국이 있는 것을 발견한 한 학부모가 어린이집 폐쇄회로 TV(CCTV)를 확인하면서 알려졌다.

CCTV에는 교사들이 아이의 머리가 흔들릴 정도로 등을 세게 때리고 아이들을 이불로 꽁꽁 싸맨 뒤 밖으로 끌고 나가는 모습 등이 담겼다.

이 학부모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해당 어린이집의 3개월 치 CCTV 화면을 복원해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다른 교사도 학대에 가담하고 피해 아동도 4명인 것을 확인했다.

이들 교사는 경찰에서 “아이들이 잠을 자지 않아서 등을 두드려 준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경찰이 CCTV를 보여주며 추궁하자 혐의를 인정했다고 한다.

수원 어린이집 현재 상황

수원 아동학대 어린이집은 경찰이 지난 1월 말 수사에 착수하자, 자진 폐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들이 아동들을 학대 이유

이들 교사는 지난해 10월 자신들이 근무하는 어린이집에서 1살 A군이 잠을 자지 않는다며 손으로 등과 엉덩이 등을 수차례 때리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니 애들이 당연히 잘 안자는거지 그게 학대의 이유가 됩니까 참……

아동학대자들의 현재 상황

어린이집 원장은 관리 감독 책임을 소홀히 한 혐의로 함께 송치됐다.

경찰 관계자는 “영상 분석 결과 아이를 재우기 위한 행위라기엔 도가 지나친 것으로 보이고 일부 아이의 등에는 피멍이 생기는 등 피해가 상당하다고 판단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 창녕 아동학대 계부 사건 알아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