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성폭행

축구선수 성폭행 누구? 기성용 아니라는데 누군지 대단하네

축구선수 성폭행 누구? 기성용 아니라는데 누군지 대단하네

국가대표 출신 축구선수 초등학교때 성폭행 충격

축구선수 성폭행

국가대표 출신 유명 선수가 과거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했던 C씨와 D씨는 2000년 1월부터 6월까지 학교 축구부 선배였던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를 통해 24일 밝혔습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A선수와 B씨 모두 각각 스포츠계와 교단에서 활약을 했던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대 출신 유명 플레이어이고 B씨는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고 합니다.

B씨 역시 짧은 기간이지만 프로 선수로 뛴 바 있다고 합니다.

앞서 C씨와 D씨는 사건 당시 초등학교 6학년이던 A선수와 B씨가 축구부 합숙소에서 구강성교를 강요했다고 주장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기에, C씨와 D씨는 번갈아 가며 구강성교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하며 분노를 표출했습니다.

박 변호사는 지금까지도 C씨와 D씨가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으며 그는

“C씨와 D씨가 가해자들의 ‘먹잇감’으로 선택된 이유는 당시 둘의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라며

“피해자들은 2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피해를 주장한 C씨는 약 8년간 프로축구 선수로 활약하다가 몇 년 전 은퇴했으며, D씨는 이 사건 이후 한국을 떠났다가 최근 한국으로 돌아와 에이전트로 활동하고 있다고 합니다.

C씨와 D씨의 주장이 진실이라고 해도 당시 A선수와 B씨가 형사미성년자인데다

공소시효도 지나 형사 책임을 묻기는 어려우며 민법상 불법행위에 의한 손해배상 소멸시효도 지나 민사적으로 배상 받기도 쉽지 않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구체적 피해를 증언한 C씨와 D씨의 상황을 고려해 폭로를 하게 됐다며 박 변호사는 설명했습니다.

그는 “소송을 통해 해결하기 어렵다는 점을 알지만, C씨와 D씨의 주장이 날짜까지 특정이 가능할 정도로 매우 구체적이어서 사건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했습니다.

현재 C씨와 D씨는 A선수와 B씨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하고 있으며 A선수 소속 구단은 “사안에 관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성용 가해자 지목에 강한 부정 법적대응 시사

축구선수 성폭행 2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에 휩싸인 기성용 측이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기성용의 소속사 C2글로벌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해 기성용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회사에서는 이와 관련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혀둔다”고 경고했습니다.

지디 제니 열애 디스페치 포착 1년째 열애 중 사실? 나이 차이 몇살? 소속사 입장은?

전여빈 나이 키 학력 고향 인스타 간신 구해줘 빈센조 출연작마다 관심 집중

배우 김동희 학폭 의혹 충격 인간수업 배역과 반대 흡연 장애친구 괴롭혔다는 제보 등장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