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어린이집 아동학대

서산 어린이집 아동학대 논란 ! 어린이집 이름 어디 ? 토한것도 먹게 했다… 충격

충남 서산 어린이집 아동학대 논란 ! 어린이집 이름 어디 ? 토한것도 먹게 했다… 충격 행위 고발

또다시 어린이 학대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충남 서산의 한 어린이집 교사가 네 살배기 원아 전체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차마 CCTV 영상을 공개할 수 없을 정도로 학대의 강도는 강했습니다.

때리거나 목을 조르고 심지어 토한 음식까지 도로 먹였다는 상상할수도 없는 정도의 진술도 나왔습니다.

서산 어린이집 아동학대 3
서산 어린이집 아동학대 2
서산 어린이집 아동학대 1

피해 아동 부모들과 원장의 대화 내용입니다.

충남 서산의 한 어린이집에 학부모들이 찾아와 교사에게 거세게 항의중입니다.

4살짜리 원아들에게 교사가 폭력을 휘둘렀다는 이유에서 이러는 건데요.

[A 씨/피해 원아 부모]

“어떻게 애를 그렇게 내동댕이를 치고 머리를 잡아당기고, 그렇게 세게 얼굴을 닦아가면서 애가 뒤로 넘어가게 머리부터 박게 만들고…”

해당 40대 교사와 원장은 무릎을 꿇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 가해 어린이집 원장 ]

“죄송합니다.”

학대 정황이 알려지기 시작한 건 이달 초 였습니다.

집에 돌아온 아이가 난데없이 손바닥으로 자신의 이마를 때리는 등 이상한 행동을 하자, 학부모가 폐쇄회로,

즉 CCTV 영상을 확인해 경찰에 신고한 겁니다.

[B 씨/피해 원아 부모]

“선생님이 뒤에서 등을 한 대 때려요. 앞에 (책상에) 가슴팍이 닿으면서 밀리는데…”

가해 교사는 한 명으로 알려졌는데, 어린이집 같은 반 원생 8명 전원이 이 교사로부터 맞거나 학대를 당했습니다.

진짜 어처구니가 없는 상황입니다.

입에 밥을 억지로 우겨넣거나, 심지어 토한 음식을 다시 먹게 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학부모들은 주장하고 있습니다.

어찌 사람이 이렇게 까지 할 수 있단 말입니까.

[C 씨/피해 원아 부모]

“식판에 있는 걸 강제로 먹이는데 땅바닥에다 구토를 해요. 그런데 그 토(토사물)를 이렇게 긁어모아서 아기한테 다시 먹여주는 거예요.”

한 아이의 입 안에선 깊은 상처가 발견됐고, 일부는 불안증세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격을 형성하는 시기에 학대를 당한 만큼 상담치료 등 적절한 조치를 해야 한다는 것이 학부모들의 입장입니다.

경찰은 해당 교사를 불구속으로 입건했지만, CCTV는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서산시는 경찰 수사를 지켜본 뒤, 운영정지나 폐원 등을 검토한다는 방침입니다.

서산 어린이집 아동학대

이에 해당 서산 어린이집 아동학대 장소가 어디인지 문의 하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아직 수사중이므로 직접적인 어린이집 이름은 밝힐수 없어 앞 이니셜말 말씀드리겠습니다.

문제의 어린이 집은 서산 ㅅㄱ 어린이집이라고 합니다.

김현정 담석증 투병 과 빚 수억원 근황 공개 나이 몇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