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디

귀요미송 작곡가 래퍼 단디 성폭행 부인하다 DNA 검사서 딱 걸림

귀요미송 작곡가 래퍼 단디 성폭행 부인하다 DNA 검사서 딱 걸림려 재판행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귀요미송의 작곡가가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다고 하네요.

그 내용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유명 작곡가 겸 프로듀서가 지인 여동생을 성폭행한 혐의를 부인하다 DNA 검사로 덜미가 잡혔다.

그 주인공은 바로 ‘귀요미송’, ‘귓방망이’, ‘살리고 달리고’ 등을 작곡한 유명 프로듀서 ‘단디’ 입니다.

유명 작곡가 단디는 지인 여동생을 성폭행한 혐의를 부인하다 DNA 검사로 덜미가 잡혔다.

단디씨는 2010년대 초 자작곡을 빌보드코리아 차트에 올리며 유명해졌고, 최근엔 여성 아이돌그룹의 프로듀싱을 맡았다. ‘귀요미송’ 등을 작곡·작사하기도 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4월 초 한 여성 지인의 집을 방문해, 지인과 지인의 여동생 B씨와 함께 새벽까지 술을 마셨다. 그러다 두 여성이 각자의 방에서 잠들자 B씨의 방으로 들어갔고, 잠든 B씨를 성폭행했다.

잠에서 깬 B씨가 현장에서 항의했지만, A씨는 성폭행 사실 자체를 부인했다. B씨의 신고로 경찰에 출석한 뒤에도 “실제 성관계는 없었다”며 ‘미수’를 주장했다.

하지만 B씨가 증거로 제출한 자료에서 A씨의 DNA가 발견되며 발목이 잡혔다.

10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단디를 성폭행 혐의로 전날 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겼다.

단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