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박원순 사망 북악산 숙정문 발견 , 전비서 여비서 신상 ? 자살 이유 미투 ?

박원순 사망 북악산 숙정문 발견 , 전비서 박원순 여비서 신상 ? 박원순 자살 이유 미투 ?

충격적인 일이 발생했습니다.

박원순 서울 시장 이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사망한채 발견된 것입니다.

9일 딸의 실종신고를 시작으로 수색을 한 결과 사망한채 발견된 것인데요.

실종되기 전 자신의 여비서 에게 성추행 혐의로 고발 흔히 말하는 미투를 당했다고 하는것 같던데요.

그 이유 때문에 이런 극단적인 선택을 한것인지 참 안타깝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왜 이런일이 발생했는지 알아봐야 할것 같습니다.

박원순 시장 사망 기사

지난 9일 공관을 나와 연락이 두절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은 이날 오전 0시께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박 시장은 극단적 선택을 한 모습으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원순 1
박원순

앞서 박 시장 딸은 전날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습니다.

박 시장은 전날 오전 10시 44분께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멘 채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공관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는 성북구 와룡공원에 같은 날 오전 10시53분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기동대·소방관 등 770여명과 야간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수색견 9마리 등을 동원해 이 일대를 집중 수색한 끝에 실종신고 접수 약 7시간 만에 박 시장을 발견했습니다.

박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씨는 과거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며 최근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지난 8일 경찰에 출석해 고소장을 제출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소장에는 박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신체접촉을 당했고, 메신저로 부적절한 내용을 전송받았다는 주장이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경찰은 고소 여부 등 관련 사실에 대해 확인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박원순 시장 미투 정리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 소식이 알려지기 직전인 어제 박 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충격적인 것은 고소한 사람이 바로 박원순 시장의 여비서라는 것이며 이 고소장에서 그녀는 박원순 시장의 지속적인 성추행을 문제삼았습니다.

그녀는 박시장의 성추행에 대해 지난 2017년 비서 일을 시작한 이후로 지속적으로 성추행이 이어져 왔다고 진술했다고 합니다.

그녀는 성추행에 대해 자세하게 서술했는데 박시장은 그녀에게 신체 접촉 외에 휴대전화 메신저를 통해서 개인적인 사진을 지속적으로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심지어 더 충격적인 것은 자신외에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는 사실 성추행을 당한 다른 사람들은 박 시장이 두려워 아무도 신고하지 못해 자신이 직접 용기를 내어 신고를 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경찰은 현재 A씨 조사 이후 참고인들을 더 소환해 조사하겠다고 밝히 상태이며 아직 고소인 진술만 이뤄진 상태로 섣부른 추측을 자제해달라고 언급했습니다.

갈비 체인 S사 송추가마골 상한 고기 팔아 사과문 발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