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공무원

연평도 실종 공무원 북한 총격 사망 월북 이유 역시 이거네

연평도 실종 공무원 북한 총격 사망 월북 이유 역시 이거네

국방부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소연평도 해상에서 어업지도를 하다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 씨(47) 사건과 관련,

북한이 A 씨에게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평도 실종 공무원 1

국방부는 북한의 만행을 규탄하고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국방부는 24일 오전 “다양한 첩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며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다”고 엄중히 경고했습니다.

이어 “우리 군은 북한의 이러한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이에 대한 북한의 해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군은 21일 낮 12시 51분경 소연평도 남쪽 2km 해상에서 A 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해양경찰에 접수됐고, 22일 A 씨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실종 추정 장소는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10여 km 떨어져 있습니다.

당시 선내에서는 A씨의 신발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평도 실종 공무원 월북 이유 이것 때문 ?

연평도 실종 공무원

지난 21일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돼 북한에서 피격된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8급) A(47)씨는

“빚 때문에 파산 신청을 고려했다”는 직장 동료들의 증언이 나왔습니다.

​24일 서해어업단 직원에 따르면 A씨는 4개월 전에 이혼했으며 동료 직원 다수로부터 돈을 빌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동료 직원들에게 수백만원씩을 빌려 이 돈만도 2천만원이 넘으며, 일부는 돈을 돌려받기 위해 법원에 급여 가압류 신청을 했다고 한 직원은 전했습니다.

​최근에는 법원으로부터 급여 가압류 통보를 전달받아 A씨가 심적 부담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리단 한 직원은 “파산 신청을 하겠다는 말이 들려 나는 빌려준 돈을 포기했다”며 “사채를 썼다는 얘기도 나온다”고 말했습니다.

​499t 어업지도선을 타고 임무 수행 중이던 A씨는 배에 신발을 벗어놓고 구명조끼를 입고 실종됐습니다.

U자형 롱 바디필로우 추천 커버 세탁 간편 임산부 성인 아기 강추 여름 에도 굿

차량용 탈취제 추천 자동차 실내 담배 고양이 애견 에어컨 곰팡이 냄새 제거 효과 탁월 [ 카나나 ]

가정용 소독기 셀프 연막 포그머신 추천 코로나 방역 소독 그리고 냄새 세균 박멸

나노 도깨비 겔 테이프 추천 초강력 양면 방수 테이프 자국 안남는 제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