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외교관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사건 상대가 남자 충격!! 신상 누구 ?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사건 상대가 남자 충격!! 신상 누구 ?

국제적인 망신거리가 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바로 뉴질랜드에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이 세 차례에 걸쳐 현지 남자 직원을 성추행한 사건입니다.

뉴질랜드 외교관 1
뉴질랜드 외교관

어제 한국-뉴질랜드 양국 정상 전화 통화에서도 이 문제가 언급되어 국제적인 망신을 당했다고 합니다.

2017년 일어난 일이지만, 올 초 현지 법원이 체포영장을 발부하면서 다시 공론화가 됐고 현지 방송에선 이 외교관의 이름과 얼굴

현 근무지까지 상세히 보도하며 파장이 크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시죠.

뉴질랜드 아던 총리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차기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로 뛰는 걸 언급하며

“유력한 후보로 안다. 매우 훌륭한 자질을 갖췄다고 들어 관심을 갖고 있다”고 전하며 정상간 통화를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통화 말미에 역대 정상 간 대화록에선 볼 수 없는 ‘외교관 성추행 의혹’이 제기되며 망신을 당했는데요.

뉴질랜드 한국대사관의 고위 외교관이 뉴질랜드 국적의 현지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 됐습니다.

중앙일보 보도에 의하면 청와대 측은 “문 대통령과 아던 총리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는 외교 관례상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습니다.

뉴질랜드 아던 총리가 먼저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한 점을 감안하면 해당 사건을 강하게 언급했을 가능성이 높을것 같습니다.

​이미 뉴질랜드 현지 언론들은 2017년 말께 한국 외교관 한 명이 대사관 직원에게 세 차례에 걸쳐 의사에 반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을 집중 제기했는데 외교부에 따르면 자체 조사에서 “억울하다”는 입장을 강하게 피력했다고 합니다.

이 사건이 있고 나서 해당 외교관은 감봉 1개월 징계 처분을 받았고, 이후 아시아의 다른 공관 총영사로 발령받았습니다.

하지만 사건이 다시 불거진 건 올해 2월 28일 뉴질랜드 웰링턴지구 법원이 해당 외교관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되면서부터 입니다.

그런데 이후 뉴질랜드 언론은 문제를 꾸준히 제기하며 해당 외교관의 얼굴과 이름, 현 근무지까지 공개했다고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가 성범죄 외교관을 비호하고 있다”는 논조로 비판하고 나선건데요.

‘면책특권 및 무죄추정 원칙’을 강조한 이상진 뉴질랜드 대사의 언급까지 문제삼고 있습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보도에 되어 있듯 특권 면제 등을 거론하며 특정인을 보호하고 있거나 그렇지는 전혀 않다”고 했습니다.

수사 협조와 관련해서는 “뉴질랜드 정부 측에서 ‘한국 정부와 소통을 계속 해나가겠다’는 취지로 답변했다”며 “뉴질랜드 측과 소통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만 언급했습니다.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사건은 이미 지난 4월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에 사건을 신고한 진정인은 주(駐)뉴질랜드 한국 대사관의 외교관 B씨가 2017년 12월 대사관 내에서 자신의 가슴·엉덩이 등 신체 여러 부위를 만지고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했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2018년 11월말 인권위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진정인은 사건 발생 직후 대사관 측에 문제 제기를 했지만, 그 후에도 같은 건물에서 근무하도록 해 ‘2차 피해’를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진정인은 결국 해당 외교관을 현지 수사 당국에 성범죄 혐의로 고소했지만, 외교부가 그를 바로 귀국시켜 자체 감사만 하고 감봉 1개월의 솜방망이 처분을 내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진정인 측은 해당 외교관에 대한 외교부의 감사 결과를 제3자를 통해 전해들었을 뿐 피해자인 자신에게는 정식으로 통지해주지 않았다며 인권위에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한 해당 외교관으로부터 어떤 사과도 받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이 망신의 성추행 의혹인물은 김홍곤 외교관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합니다.

문정원 인스타그램 원피스 PPL 논란 정리 나이 몇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