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신도시

광명 시흥 신도시 여의도 4.3배 대규모 3기신도시 공급 사전 청약 2023년 진행

광명 시흥 신도시 여의도 4.3배 대규모 3기신도시 공급 사전 청약 2023년 진행

정부 3기 신도시 발표

광명 시흥 신도시

경기 광명 시흥지구가 아파트 등 주택 7만 채가 들어서는 3기 수도권 신도시 6번째 후보지로 결정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부산 대저와 광주 산정에도 1만3000~1만8000채 규모의 주택이 들어서는 신규 택지가 조성된다 합니다.

국토교통부와 경기도 부산시 광주시 등은 23일 이런 내용을 담은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는 정부가 특단의 공급대책이라며 이달 4일 발표했던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2·4대책)’의 일부이기도 합니다.

국토부는 신규 택지 지정을 통해 모두 25만 채를 공급하기로 했는데, 이번에 공개된 물량은 10만1000채 규모라고 합니다.

나머지 15만 채의 구체적인 입지는 지방자치단체 협의 등을 거쳐 4월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번에 공개된 3곳에서는 이르면 2023년에 일부 주택에 대한 사전청약이, 2025년부터는 순차적으로 나머지 물량에 대한 분양이 진행된다고 합니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2022년 상반기까지 지구 지정을 끝내고, 2023년부터는 지구 개발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국토부는 또 3곳의 투기 방지를 위해 관련 절차를 거쳐 다음달 2일부터 개발예정지역과 주변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최대 5년 간 토지소유권과 지상권 등에 대한 투기성 거래가 금지된다고 발표했습니다.

광명 시흥 신도시 여의도 4.3배 규모로 조성

광명 시흥 신도시 1

광명·시흥지구는 광명시 광명동과 옥길동, 노온사동, 가학동 및 시흥시 과림동, 무지내동, 금이동 일대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면적 1271만㎡로, 3기 신도시 가운데 가장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서울 여의도(380만㎡)의 4.3배 크기로, 일산신도시(1574만㎡)와 비슷한 규모로 대규모로 공급되게 됩니다.

국토부는 광명·시흥지구를 서울 서남부권의 주택 공급과 수도권의 균형적 발전, 편리한 교통 여건 등을 고려해 6번째 3기 수도권 신도시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존 3기 신도시인 남양주 왕숙(동북권)과 하남교산(동남권), 고양창릉(서북권), 부천대장 및 인천계양(서부권) 등이 모두 서울 서남부권에서는 멀리 떨어진 점을 감안했다는 뜻으로 풀이되는데요.

또 서울 여의도에서 12km 거리로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안쪽에 위치하고,

서울시 경계에서 최단거리 1km 정도 떨어져 서울의 주택 수요를 흡수할 수 있다는 입지적인 장점도 고려했습니다.

게다가 고속도로와 KTX 등 교통 인프라가 잘 조성돼 있어 신도시로서는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춘 곳으로 평가받으며 ‘0순위’ 후보지로 거론돼 왔었습니다.

국토부는 광명·시흥지구를 서울 서남권 발전을 주도하는 거정도시로 개발할 계획으로,

남북 철도 신설 등 교통 인프라와 보건·방재·안전 인프라 등을 대거 조성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또 3기 신도시 중에서는 최대 규모인 380만㎡ 규모의 공원 녹지도 조성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서울 주택 수요를 끌어들이기 위해 서울 접근성도 대폭 개선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우선 서울 도심까지 20분대에 접근이 가능하도록 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를 구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1·2·7호선과 현재 건설 계획 중인 신안산선과 GTX-B노선, 예비 타당성 조사를 받고 있는 제2경인선 등을 연결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를 위해 신도시를 관통하는 남북 도시철도를 건설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국토부는 계획대로 교통망이 구축되면 여의도(평균 소요시간·20분)와 서울역(25분), 강남역(45분)까지 쉽게 오갈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공급 일정과 어떤 방식으로 공급되나?

정부는 이번 신규택지 주택의 입주 시기는 2025년부터 분양하되, 사전청약은 2023년부터 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또한 4월에 발표할 2차 택지도 유사한 일정으로 추진된다고 얘기했습니다.

입주시기를 확정해서 공개하기 어려운데, 주택 수급 불안을 완화하기 위한 최선의 방안이

주택공급 확대인 만큼 사전청약과 분양, 착공, 입주 등을 최대한 앞당기려 한다는게 정부의 입장입니다.

이번에 발표한 부지에 2023년 사전청약하는 물량의 비중은 현재로선 사전청약으로 얼마나 공급하겠다고 말하기 어렵다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사전청약이 과거 문제를 반복하지 않으려면 지구계획이나 보상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황에서 해야 될 것이며

2023년에는 이들 지역의 지구계획까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발표했습니다.

축구선수 성폭행 누구? 기성용 아니라는데 누군지 대단하네

기아 K8 출시일 가격 예상도 하이브리드 사전예약 안내

종근당 아이커 가격 효과 효능 성분 섭취 나이 까지 한번에 총정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