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준

김성준 아나운서 SBS 전 앵커 지하철 몰카 찍어 징역 살이 예정

김성준 아나운서 SBS 전 앵커 지하철 몰카 찍어 김성준 아나운서 징역 살이 예정

지하철에서 휴대전화로 여성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준(56) 전 SBS 앵커에 대해 검찰이 징역 1년을 구형했습니다.

김성준
김성준 1

21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 류희현 판사 심리로 열린 김 전 앵커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 전 앵커에게 징역 1년과 신상정보 공개,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 제한 3년, 성폭행치료프로그램 이수 등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SBS 전 앵커 출신이 이런 성범죄라니 개망신이 아닐 수 없습니다.

김 전 앵커는 지난해 7월 3일 서울 지하철 2·5호선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검찰은 김 전 앵커의 휴대폰을 압수수색 하는 과정에서 당일 범행 내용 외에도 몰래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여성의 사진을 여러 장 발견했고, 이를 범죄사실에

포함해 지난 1월 김 전 앵커에게 징역 6개월을 구형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재판부는 “검찰은 피고인의 일부 범행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면서 사후 압수수색영장을 발급받지 않았다”며 “이런 경우 영장이 다른 범행에도 효력을

미치는지가 쟁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사건과 비슷한 사건의 상고심이 진행 중인 만큼 대법원 결과를 보고 다시 재판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이 때문에 법원의 선고는 연기됐고 이날 다시 공판이 재개됐습니다.

검찰은 이날 “영장에 기재된 범행 내용이 아니더라도 근접한 시기에 유사한 범행에 대한 증거 압수는 적법성이 인정된다는 대법원 판단이 있었다”고 전제한 뒤

“성범죄에 대해 강화된 처벌을 필요로 하는 최근 상황과 유사 사례를 고려해야 한다”며 이전 구형량보다 늘어난 징역 1년을 요청했습니다.

김성준 전 앵커는 국내 최고의 명문 K대 재학 중 미국으로 유학을 가 유수의 대학교와 대학원에서 정치학과 경제학을 공부하는 등 엘리트 코스를 거쳤습니다.

김성준 전 앵커는 당시 현장에서 벗어나려고 노력하다 결국 붙잡혀 모든것을 한순간에 날려버렸습니다.

김성준 전 아나운서는 1991년 SBS에 입사해 기자를 거쳐 앵커가 됐으며 특히 2011년부터 2014년, 2016년 말부터 2017년 5월까지 SBS TV 간판 뉴스인 SBS 8시 뉴스를

진행하면서 여러 정치·사회적 이슈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하며 대중적 인지도를 높여 간판 앵커로 자리를 잡기도했습니다.

그는 2016년에는 뉴스제작국장을 거쳐 보도본부장으로 지냈으며 2017년 8월부터는 논설위원으로 활동했습니다.

김 전 앵커는 “재판을 기다리며 깊이 반성하며 하루하루를 보냈다”며 “다른 무엇보다 피해자의 상처가 치유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현주엽 유튜브 데뷔? 샌드박스 도티 에게 꼰대 태토 논란 중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