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전증

뇌전증 아내 간호 인간극장 윤기원 화제 뇌전증 전조증상 파악

뇌전증 아내 간호 인간극장 윤기원 화제 뇌전증 전조증상 파악

대전 산골 집에 윤기원 씨네 가족이 살고 있습니다.

첫 만남 후 어느덧 10년을 맞은 기원 씨와 은진 씨 부부.

아내가 뇌전증으로 쓰러진 후 기원 씨는 약초꾼이 됐다고 합니다.

남편의 정성으로 아내는 몸도 마음도 회복중이라고 합니다.

이번주(9월14일~18일) KBS 1TV <인간극장>에서는 아내를 위해 매일 산에 오르는 남자의 사랑 대전 산골에 사는 윤기원(40) 씨, 전은진(41)씨 부부 이야기를

그린 ‘기원씨의 사랑 깊은 집’ 5부작이 방송된다고 합니다.

뇌전증으로 많은것이 바꼈지만 행복한 부부의 이야기를 다룬 인간극장 그리고 뇌전증 전조증상 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인간극장 엄마찾아 삼만리

뇌전증 134

윤기원 전은진 만남

뇌전증 12

“남편이 임신한 저를 지게에 지고 왔어요.”

3년 전, 아내 전은진(41) 씨가 뇌전증으로 쓰러진 후 남편 윤기원(40) 씨는 아내를 위한 약초를 구하러 매일 뒷산에 오르고, 절벽 바위를 타기 시작했습니다.

10년 전 콘서트장에서 처음 만나 서로에게 전기가 통했다는 윤기원씨 부부.

늘 웃는 얼굴의 기원 씨였지만, 어릴 적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어렵게 살아왔다는 이야기에 은진 씨는 마음이 끌렸고 사랑하게 됐다고 합니다.

친정 부모님의 반대가 있었지만, 두 사람은 ‘사랑’ 하나만 갖고 부부의 연을 맺었습니다.

숟가락 두 개, 냄비 몇 개 그러나 매일 김치만 먹어도 좋았다는 젊은 부부는 함께 고물을 줍고, 채소 장사를 했습니다.

악착같이 돈을 벌어 작은 공장을 갖는 꿈도 꾸었는데요.

열심히 노력해서 드디어 공장 자리를 보러 간 날 어처구니 없게도 아내가 쓰러진 것입니다.

나중에야 뇌전증이란 걸 알게 된 기원 씨 그리고 아내는 공황장애까지 앓게 됐다고 합니다.

가난한 남편을 믿고 묵묵히 따라와 준 아내가 쓰러진 후, 병원에도 정기적으로 다니지만, 무엇보다 원기회복이 먼저였다고 합니다.

벼랑 끝에 선 심정으로 매일 뒷산에 올라 약초를 찾고, 좋은 걸 발견하면 팔아서 돈을 만들 생각보다 무조건 아내에게 먹인다고 하는 기원씨 입니다.

기워씨의 어린 시절

뇌전증7

개구쟁이 삼 형제의 아빠, 기원 씨는 직접 목욕물을 데워 봉숭아 꽃잎을 띄어주는 엉뚱하고 다정한 아빠 입니다.

그러나 정작 기원 씨는 초등학교 6학년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 하네요.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산속 집에는 엄마와 육 남매만 남겨졌습니다.

누나들은 공장으로, 엄마는 서울로 돈을 벌러 가고 기원 씨는 할머니에게 맡겨졌습니다.

엄마가 호박을 팔러 가면 함께 장에 가고, 엄마만 따라다니던 막내는 엄마가 너무 보고 싶었습니다.

중학교 교복에 책가방을 멘 채, 기원 씨는 형의 저금통을 들고 무작정 서울행 기차에 올랐습니다.

엄마가 동대문에서 일한다는 말만 듣고, 무작정 찾아간 서울에서 기적처럼 엄마를 만났습니다.

가게를 지나다 들려온 꿈에 그리던 목소리, 창문 밖에서 보니 정말 엄마였습니다.

‘돈을 벌어 대전으로 내려가겠다.’라는 엄마의 약속을 받고, 다시 헤어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열네 살 소년은 돈을 벌어 엄마를 데려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그렇게 소년은 서울에서 중국집 배달 일을 하고, 공장을 다니며 십 년 넘게 산골 집을 떠나 있었습니다.

뒤늦게 검정고시를 보고 대학까지 졸업한 기원 씨는 조금씩 돈을 벌 때마다 다 쓰러져가는 대전 산골 집을 고쳤다고 합니다.

시간이 흘러, 고단한 서울살이를 마친 엄마는 막내아들이 고쳐준 산골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매일 약초캐러 산으로 가는 기원씨

뇌전증4

기원 씨는 아내를 위해 매일 산에 오르고 약초를 캔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말했습니다 요즘 같은 세상에 아프면 병원에 가지 약초를 캐서 병을 고치겠냐고 그래도 기원 씨는 절박한 심정으로 아내를 위해 절벽을 오르고,

무인도에 가서 귀한 약초를 찾아다닌다고 합니다.

오며 가며 꼬박꼬박 인사를 했던 게 인연이 된 이웃 어르신에게 양봉을 배우고 있는 기원 씨는 꿀을 팔아 생계에 보태고, 일용직 일도 다니는 씩씩한 가장입니다.

어느 날 새벽, 잔뜩 짐을 들고 집을 나서는 기원 씨는 새벽 두 시에 집을 나서 서해의 무인도로 향했습니다.

사람 발길 닿지 않는 섬에 가면 오래된 도라지며 더덕, 와송을 캘 수 있다는데 가는 길에는 늘 무인도에 사는 형님을 위해 택배 심부름을 해주는데

섬에 다다라 호루라기를 불자 산에서 내려오는 이, 어딘지 낯이 익다! 전화도 안 되는 무인도에서 약초를 캐는 동안에도 기원 씨 마음은 산골 집에 향해 있습니다.

그 남자의 사랑 깊은 집

뇌전증1

약초를 캐러 아빠가 집을 비운 사이, 아내가 쓰러진 적이 있었습니다.

아이들에게는 아픈 엄마의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았지만, 살다 보니 어쩔 수 없었습니다.

첫째 주안이가 119 구급대에 신고를 했습니다.

아빠가 집에 돌아오자마자 참았던 울음을 쏟았던 주안이, ‘아빠가 울지 말라고 해서 참았다’고. 그게 아빠 기원 씨의 마음을 더 미안하게 했다는데….

일찍 아버지가 돌아가셨기에 기원 씨의 꿈은, 늘 아이들 곁을 지키는 아빠가 되는 거였습니다.

얼른 커서 돈을 벌어 엄마와 함께 살고 싶었던 기원 씨.

긴 시간 동안 엄마가 쉴 옛집을 고치고, 가족이 함께 앉아 노을을 볼 수 있는 원두막도 지었습니다.

어린 자식들을 떼어놓고 돈을 벌러 갔던 엄마도 마음이 늘 편치 않았습니다.

뇌전증 전조증상

뇌전증

신경세포의 일시적이고 불규칙한 흥분 상태로 인해 다양한 발작, 경련 증상이 일어나게 되는 것이 뇌전증입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쓰러져서 몸이 떨리고 거품을 무는 건 다양한 증상들 중 하나일 뿐입니다.

현재 약물 치료를 통해 완치되는 경우도 있고, 재발률이 높기도 하며, 수술로 고치기도 합니다.

​뇌전증의 원인은 유전적인 것에서부터 온갖 뇌 관련 질환이나 외상 등의 문제와 연관될 수 있기 때문에 몇 가지로만 꼬집어서 이야기할 수 없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더 문제가 잦아질 수 있으며, 치매와도 연관될 수 있습니다. ​

뇌전증 전조증상 들은 꽤 많이 있습니다.

손발의 저림 증상

속이 불편해지거나, 구토 증상

음식에서 이상한 냄새를 느낌

본인도 모르게 손을 까딱까딱 움직임

청색증

어지럼 증상 등이 있습니다.

쏘팔코사놀 효능 효과 후기 부작용 남진 이만기 쏘팔메토

아로니아 분말 복용법 효능 효과 동결 건조 폴란드 아로니아 맛 먹는법

에버홈 글라스텐 다지기 소개 및 최저가 판매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