깔따구

인천 수돗물 유충 깔따구 뜻 과 붉은 깔따구류 물림 대처 방법

인천 수돗물 유충 깔따구 뜻 과 붉은 깔따구류 물림 대처 방법

인천 서구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이 정수장뿐 아니라 배수지 2곳에서도 나타났습니다.

수돗물 유충과 관련해 인천시에 접수된 민원은 15일 오후까지 100여건에 이르렀습니다.

깔따구 1

인천시는 15일 공촌정수장과 연결된 배수지 8곳을 모니터링한 결과 배수지 2곳에서 유충이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상수도 관리 당국의 정밀 조사가 진행될수록 유충 분포 사례가 속속 추가 확인되는 양상입니다.

인천시에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101건의 수돗물 유충 관련 민원이 제기됐습니다.

전날 낮 12시 23건과 비교하면 5배 정도 늘어난 셈입니다.

시는 강화·검단 배수지 청소를 시작했으며, 7일 이내 모든 배수지에 대한 청소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시는 부평구와 계양구에서도 유충 발견 민원이 발생해 부평정수장 여과지에서 3차례 조사를 시행했지만 유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이들 지역 사례는 공촌정수장 수계와는 별개 원인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현재까지 조사한 결과 공촌정수장 활성탄 여과지에서 발생한 깔따구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시는 정수 처리 과정에서 0.8∼1.2ppm 농도의 염소를 투입하고 있어 기존에는 곤충이 소멸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일부 개체가 가정까지 수도관을 타고 이동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시는 공촌정수장의 고도정수처리공정을 표준 공정으로 전환하는 한편 곤충 퇴치기 설치, 세척주기 단축, 중염소 추가 투입 조치와 함께 정수지 청소를 4일 이내에 완료할 예정입니다.

깔따구 뜻

깔따굿과의 곤충을 통틀어 이르는 말로 몸의 길이는 5mm 이하이며, 모기를 닮았다.

깔따구

애벌레 시기의 수생종(水生種)을 장구벌레라고 한다.

우리나라 전국에 걸쳐 분포한다.

깔따구는 대략 2mm~15mm까지 다양한 크기와 종류로 구분되며, 눈으로 보기에는 모기처럼 생긴 파리목 딸따구과의 곤충으로 자라면서 암수 모두 입이 퇴화되어

먹이를 섭취할 수 없기 때문에 사람을 물지는 않지만 접촉할 경우에는 기관지 천식, 아토피성 피부염, 비염 등과 같은 알레르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깔따구 물림, 물렸을때

야외활동이 잦아지는 계절이 되다 보니 풀 숲이나 들판에서 나도 모르는 사이에 벌레에 물리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많은 분들이 깔따구에 물렸다고 하며 오해를 하시고는 합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깔따구는 입이 없어서 사람을 물지 못합니다.

깔따구에 물렸다고 착각하게 되는데, 깔따구와 다른 흡혈 파리인 먹파리에 물리게 된 경우입니다.

먹파리에 물렸을 때, 흡혈 부위에 통증을 느끼거나 퉁퉁 부어오르는 경우도 있어요.

또한 심한 가려움증이 생기게 됩니다.

가까운 피부과 병원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으시는 걸 권해 드리며, 야외 활동 시에는 항상 벌레에 물리지 않도록 긴팔, 긴바지, 장갑 착용, 기피제 등으로 사전에 예방하시는 게 좋을 듯싶습니다.

박지희 아나운서 발언 뭔데 논란 ? 근데 누구 ? 인스타 주소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