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장 개설 개그맨

도박장 개설 개그맨 김형인 공갈협박 당했다 주장 중 진실은? 허세스코 어쩐다

도박장 개설 개그맨 김형인 공갈협박 당했다 주장 중 진실은? 허세스코 어쩐다

개그맨 김형인씨가 도박장 개설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C는 15일 김씨가 자신의 동료 개그맨 최모씨와 함게 도박장소 개설 등의 혐의로 지난 1일 재판에 넘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도박장 개설 개그맨
도박장 개설 개그맨 1
도박장 개설 개그맨 2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2018년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뒤 포커와 비슷한 게임 판을 만들어 수천만원의

판돈이 오가는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겨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형인씨는 직접 불법 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현행법상 영리를 목적으로 도박을 하는 장소나 공간을 개설한 사람은 5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집니다.

이들에 대한 첫 공판은 내달 21일 서울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런 내용을 김형인씨는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서고 있어서 진실 공방전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개그맨 김형인이 자신은 공갈협박을 당했다며 고소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김형인은 스포츠조선 단독인터뷰를 통해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사실이 없다. 오히려 공갈과 협박에 2년간 시달려 고소할 계획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김형인은 “3년 전 개그맨 후배 최 모가 보드게임방 개업 명목으로 돈을 빌려달라고 해서 1500만원을 빌려준 적이 있다. 당시만 해도 음성적이거나

불법도박을 하는 시설이 아니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어 같은 해(2017)와 결혼(2018년 3월)을 앞두고 자금이 필요하니 빌려준 돈을 달라고 했고

최 씨는 새 투자자인 A씨의 투자금 중 일부로 내게 변제했다”라고 했습니다.

김형인에 따르면 그 이후 보드게임장은 불법화가 됐고 A씨가 운영자칠 등으로 거액을 손해보게 되자

김형인에게 불법시설 운영에 개입이 된 것이라며 공갈협박하고 금전을 요구했다고 합니다.

김형인은 “후배 최 씨는 ‘김형인은 운영과 관계가 없다’라고 진술한 상황이다”라며 16일 A씨를 공갈협박 혐의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김형인은 2018년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뒤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5월 도박장 개설 개그맨 김 씨와 최 씨를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넘겼고 검찰은 이달 1일 두 사람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김형인 씨는 ‘뉴스데스크’를 통해 “한 두번 도박을 한 것은 인정하지만 불법 도박장을 직접 개설하지는 않았다”라며 혐의 일부를 강하게 부인했고

최국 씨는 “형사재판을 앞두고 있는 사람이 언론에 입장을 밝히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김형인씨의 이번 사건으로 진행중인 유튜브 채널 허세스코는 당분간 촬영을 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홍석천 폐업 이태원 가게 마이첼시 정리한 사연 식당 월세 와 나이

세라젬 안마의자 파우제 부모님 생신 추석 선물 추천 렌탈 신민아 모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