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숙현 팀닥터

최숙현 팀닥터 안주현 신상 가해자 체포 김규봉 과 관계는?

최숙현 팀닥터 안주현 신상 가해자 대구에서 체포 김규봉 과 안주현 관계는?

트라이애슬론 유망주 고 최숙현 선수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운동처방사 안주현 씨가 드디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안주현 씨가 체포됨에 따라 이번 사건 수사에 탄력이 붙을 전망입니다.

드디어 최숙현 선수를 괴롭혔던 가해자 모두 법의 심판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경찰이 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팀닥터로 알려진 운동처방사 45살 안주현 씨를 체포했습니다.

최숙현 팀닥터 1

경찰은 10일 오전 대구 북구의 한 주택가에 있던 안 씨를 체포하고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안 씨는 고 최숙현 선수 폭행과 불법의료행위 등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선수들이 의사라고 알고 있었던 A씨는 알고보니 의사와 물리치료사 면허증 모두 없었다고 합니다.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운동처방사 2급 자격증만 갖고 있었다고 해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A씨가 과거 근무했던 병원의 원장은 A씨를 두고 “소속이 없었다.

여기서 잡일 비슷하게 청소 같은 일 해줬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팀닥터’라던 A씨는 트라이애슬론팀 소속이 아니라 프리랜서였다고 합니다.

때문에 상급기관인 경주시체육회와 경주시는 A씨 신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고 징계를 내릴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인사위원장인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은 감독이 언급에 대해 “팀 닥터가 구타하는 걸 김 감독이 말리는 걸로 파악됐다.

팀 닥터 덩치가 상당히 크다고 한다. 힘도 세고 김 감독이 말리다 안돼서 선수들이 합세해서 말린 걸로 파악됐다”며 폭행 가해자를

안주현 팀닥터로 잠정 지명했습니다.

그러나 녹취를 통해 충격적인 폭행 장면을 접한 많은 사람들은 ‘팀닥터’의 존재와 그 힘에 대해 의아해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스포츠 종목, 특히 아마추어 종목에서 감독의 권한은 그야말로 막강한데 일개 팀닥터가 과연 그럴 수 있겠는가라는게 그들의 의문입니다.

이에 대해 한 트라이애슬론 선수는 “녹취를 들으시면 알 수 있듯이 감독이 팀닥터를 ‘선생님’이라고 부른다.

감독보다 나이도 많고, 영향력도 있다”고 전하며 감독이 어쩌지 못했던 사람이 바로 팀닥터라고 밝혔습니다.

뿐만 아니라 40대 후반으로 알려진 팀닥터 안주현씨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의 고향 선배이기까지 해 더 대하기 힘들었을 수 있다는 추측도 있습니다.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와 청소년 대표로도 활동했던 고 최숙현 선수는 훈련 중 가혹행위가 있었다며 지난 3월 전 소속팀인 경주시청 김규봉 감독과 안 씨,

선배 선수 등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최 선수는 지난달 26일 자신의 SNS에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메시지를 남긴 채 세상을 등졌습니다.

최숙현 팀닥터

이 사건이 불거지자, 안 씨는 최근 열흘 넘게 행적이 묘연한 상태였습니다.

그사이 경주시체육협회와 대한철인3종협회 등 체육협회는 선수 피해사실을 토대로 안 씨를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최숙현 팀닥터 안 씨를 체포한 경찰은 최 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의 폭행 피해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최근 전·현직 선수들의 피해 진술 내용 중 폭행 혐의 외에도 성추행과 금품 횡령 등의 혐의를 확인한 만큼 이들 혐의에 대해서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서희 집행유예 기간 또 마약 구속 되나 ? 인스타그램 내용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