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계부

창녕 계부 친모 아동학대 사건

창녕 계부 , 창녕 친모 9세 아동학대 사건 전말 파악

얼마전 천안 계모 사건 이후 또다시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번에는 창녕에서 9세 아이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사건입니다.

이 아이는 폭행을 견디다 못해 허겁지겁 몰래 탈출을 했고 근처 편의점에서 이아이의 행색을 본 사람들이 신고해서 다행히 구출되는 사건이였습니다.

구조 당시 아이의 모습은 정말 눈뜨고는 못볼 정도로 처참한 지경이여서 모두의 분노를 사고 있는데요.

어떻게 이렇게 자꾸 아동학대 사건이 일어나는지 참으로 안타까울 뿐입니다.

그럼 오늘은 창녕 계부 9세 아동 학대 사건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창녕 계부

창녕 계부 친모 아동 학대 사건 전말

창녕에서 지난 5월 29일 아동 학대 사건이 경찰서로 접수돼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창녕군 대합면에 위치한 A초등학교에 다니는 A양(9)은 계부와 친모에게 2년간 지속적으로 학대를 받아온것으로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 5월 29일 오후 A양은 가정에서 학대를 받고 인근에 있는 편의점으로 피한뒤 경찰서로 신고한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양의 양쪽 눈과 몸등에 멍이 있는 것을 확인후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해 치료를 받도록 조취 했으며

이날 A양은 계부로부터 쇠파이프로 머리에 맞았다고 진술 했으며 조사결과 쇠파이프가 아닌 알루미늄 지지대로 보이는 막대라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A양의 두눈 상태는 양쪽 모두 퍼렇게 멍들어 있었고 막대기로 맞은 머리는 두개골 함몰 증상까지 보였다고 합니다.

특히 A양은 고문에 가까운 잔혹한 학대도 받았다고 진술 했는데요.

​인근에 A양이 학대를 당하는 모습을 지켜본 익명의 목겨자는 “A양은 혹시라도 아빠한테 데리고 갈까봐 무섭다”고 “아빠가 프라이팬으로 지졌다”고 말한뒤 A양에 손을 보여 주었으며 상처가 끔찍해서 보지 못했다”고 전한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프라이팬으로 손을 지져 손가락 지문도 잘 보이지 않았다고 하네요.

이건 뭐 예전 포로 고문 수준인데요.

어떻게 사람이 이렇게 까지 할 수 있는 것일까요?

A양에 오른손 손가락에는 화상 자국과 손톱이 빠져 있는 것도 경찰은 확인했다고 합니다.

6일 편의점 CCTV 확인 결과 양쪽눈과 몸에는 여러곳에 멍이 들어 있고 머리 두 곳에는 두개골 손상으로 피를 흘린 흔적이 확인 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익명의 신고자는 A양에 상처 부위를 소독해주었으며 손에는 붕대를 감아 주는 등 30분 동안 응급처치와 A양을 보호하며 안정시키는 장면도 CCTV에 촬영되었습니다.

창녕 계부 1

​지난 5일 복수의 제보자로부터 A양은 계부 그리고 친모가 지난 1월에 경남 거제시 창녕군 대합면으로 이주하여 현재 주거하는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해당 아동센터는 A양의 계부와 친모와 함께 살며 2년동안 상습적인 학대를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황을 경찰서에 알린 뒤 정확한 조사와 사법처벌을 요구했습니다.

​A양에 아버지는 아동 학대 혐의를 조사과정에서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친모는 수 년 전부터 조현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창녕경찰서 김광훈 여청계장은 “어디선가 일어나고 있을 지 모를 아동학대를 막으려면 주위의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현재 철저한 조사를 통해 A양의 계부와 친모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의 상해 혐의로 신변 처리할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창녕 계부 친모 신상 ??

학대를 벌인 계부와 친모의 신상은  의붓아버지 나이 35살 그리고 친어머니 27살이라고만 알려졌습니다.

학대를 벌인 계부와 친모의 신상에 대해서는 경찰 조사를 마쳐야 정확히 알려 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저번 천안 계모 처럼 국민청원이라도 해서 신상 공개를 요청해야 다시는 이런일이 없을 것 같습니다.

계부와 친모의 인스타그램 또는 SNS 역시 아직까지는 알려진게 없지만 곧 알려질 것으로 생각됩니다.

창녕 계부 친모 자해 시도 사건

경남지방경찰청은 창녕 아동 학대 계부 B(35)씨와 친모(27)가 전날 자해를 시도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전날 오후 4시 20분께 창원지방법원 밀양지원이 학대 아동 A(9)양 의붓동생 3명에 대해 임시 보호 명령 결정을 내리자 이에 항거하면서 자신의 주거지에서 신체 일부를 자해하거나 거주지 4층 높이에서 투신을 시도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원과 경찰 등은 임시 보호 명령 결정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비상상태에 대비해 소방당국 등 20여명과 함께 이들 집을 방문, 신속해 대처해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이들의 추가적인 자해, 자살 시도가 있을 수 있다고 판단해 응급 입원 조처했습니다.

자해의 이유는 아이들과 격리되게 되면 받지 못하게 되는 육아보조금 때문이라고 하네요.

본인들이 저지른 악행은 생각하지 않고 참……. 어떻게 사람으로써 저럴수 있는지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피해아동에게 가해진 가학적인 학대 내용

A양은 탈출하기 전 이틀 동안 쇠사슬에 묶여 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평상시에 마치 짐승처럼 아이에게 쇠사슬을 매고 도망치지 못하게 한것 같습니다.

평소에도 밥도 하루 한 끼만 먹었고, 혼자 다락방에 갇혀 지냈습니다.

참 눈물이 날것 같습니다.

계부는 A양이 화장실을 가거나 집안일을 할 때만 쇠사슬을 풀어줬습니다.

자기들 필요할 때만 쇠사슬을 풀러주고 일을 다시키고 나면 다시 쇠사슬에 묶어 가둬뒀다고 하네요.

영화의 한장면 같지만 실제로 일어난 일입니다.

경찰은 A 양이 눈에 멍든 상처와 손가락 화상이 학대 때문에 생긴 것이 아닌가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프라이팬과 쇠사슬, 글루건과 막대기 등이 학대 도구로 보고 압수했습니다.

창원지법 밀양지원은 A 양의 동생 3명을 격리하고 부모에게 접근금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최근 이런 현상때문에 자녀 체벌 금지 법 제화 한다고 합니다.

당연히 없어져야 할 아동학대지만 자녀 훈육까지도 나라에서 법으로 한다면 파장이 예상되네요.

이 내용은 링크로 남겨드리니 관심있는 분들은 확인 부탁드립니다.

자녀 체벌 금지 법 내용 알아보러 가기

# 전주 연쇄 살인범 최신종 부인 , 인스타 , 범행 동기와 살인 사건 알아보기

아이폰 , 아이폰 활용 , 아이폰 구매 , 아이폰 저렴 , 아이폰 이야기

아이폰 se , 아이폰 se 활용 , 아이폰 se 구매 , 아이폰 se 저렴 , 아이폰 se 이야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