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롱패딩

버스 롱패딩 사고 CCTV 영상 공개 난폭운전 사망 김정은 나이 직업 뭐? 국민청원 등장

버스 롱패딩 사고 CCTV 영상 공개 난폭운전 사망 김정은 나이 직업 뭐? 국민청원 등장

버스 롱패딩 끼어 여성 사망 사고 발생

버스 롱패딩
버스 롱패딩 1
버스 롱패딩 3

1월 19일 시내버스에서 내리던 20대 여성이 버스 뒷문에 옷자락이 끼어 버스에 끌려가다가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이날 오후 8시30분께 경기 파주시 법원읍 한 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20대 여성 A 씨가 시내버스에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신고를 받은 구조대원들이 출동했으나 당시 A 씨는 크게 다쳐 이미 현장에서 숨진 상태였다고 합니다.

A 씨가 버스에서 내릴 때 입고 있던 롱패딩 끝자락이 차량 뒷문에 끼었고, 버스 기사는 이를 인지하지 못한 채 출발했다고 합니다.

경찰은 옷이 낀 채로 넘어진 A 씨가 10m 이상 버스에 끌려가다가 뒷바퀴에 깔려 숨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해당 버스 뒷문에는 승객의 하차를 감지하는 센서가 있었지만, 롱패딩 끝부분의 얇은 옷자락이 끼이는 바람에 사고를 막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습니다.

경찰은 버스 운전기사를 입건해 과실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합니다.

버스 롱패딩 사고 故 김정은 누구?

11
12
13

버스 사고 피해자 고 김정은 양은 21살의 나이에 헤어 디자이너가 꿈이었다고 합니다.

그녀는 2년 넘게 미용 기술을 배운 꿈 많은 여성으로 ​밤 열두시까지 혼자 남아서 연습 하고 일에 대한 애착이 많은 사람이었다고 합니다.

그날 사고는 퇴근 뒤 친구를 만나러 가다가 참변을 당했다고 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그날 아버지께서 버스로 출퇴근 하는 딸을 위해서 깜짝 선물로 전동 킥보드를 사두고 기다리고 계셨다고 해 더욱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아버지는 어쩌면 사고를 막을 수도 있었다는 죄책감 때문에 “더 빨리 킥보드를 사줄걸 차를 사줄걸” 하면서 자책 중 이라고 하시네요.

너무나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그녀를 애도합니다.

버스 롱패딩 사망 사고 난폭운전 금지 국민청원

퇴근길 버스에서 내리던 여성 승객의 롱패딩 옷자락이 뒷문에 끼어 사망한 ‘버스 롱패딩 사망 사고’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버스 기사의 난폭운전을 막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습니다.

한 청원인은 2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버스기사들의 난폭운전을 막아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올리고 “급출발하지 않기, 정차 후 하차,

하차한 승객 확인 후 출발. 세 가지 버스 문화로 더 이상의 안타까운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청원인은 “버스기사들의 난폭 운전을 법으로 제재하고 이에 대한 형벌을 강화하고자 청원하게 됐다”며 “대부분의 버스기사들이 급출발, 급정거,

미리 문을 닫는 버튼을 눌러두는 등 승객들의 안전을 고려하지않은 운전을 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숙지와 중요성을 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는 지난해 12월 경남 진주에서 한 여고생이 버스에 탑승한 후 급출발과 함께 타 차량의 칼치기로 인하여 전신마비가 된 사건, 퇴근길 버스에서

내리던 여성 승객의 롱패딩 옷자락이 뒷문에 끼어 사망한 ‘버스 롱패딩 사망 사고’ 등을 언급했습니다.

청원인은 “버스에 탄 승객이 손잡이를 잡고, 의자에 앉을 때까지 출발하지 않는 것, 승객들이 하차할 시에 문이 열림과 동시에 닫는 버튼을 누르지 않는 것.

적어도 이 두 가지의 교통법안만 제정·시행된다면 현재보다 훨씬 더 적은 버스사고를 이뤄내지 않을까”라고 제안했습니다.

이런 사고가 더 안생기게 제도적 차원의 대책이 마련됐으면 합니다.

버스 롱패딩 CCTV 영상

윤스테이 도마 칼 예쁘다 했더니 헤리터 제품이었네 가격 후덜덜 얼마?

2021 전기차 보조금 테슬라 줄어 포터 코나 니로 현대 자동차 얼마 받나

김보름 노선영 왕따 논란 법정서 결판 난다 둘 입장 어떤가? 사건 배경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